KINO21

영화 TV 음악에 대한 이런저런 단상들

지속가능한 노이즈 마케팅과 안티 트래픽 : 소녀시대와 윤서인

2010/01/17 15:11  |   단상들  |   키노씨
발아점 : 주성치 트위터
... 야후는 언제까지 윤서인을 잡고있을건가. 직원이라서, 안티들이 트래픽 늘려줘서 잡고있는거겠지.. (주성치)

윤서인(야후 만화쟁이)이 또 터뜨렸다. 역시 이번에도 소녀시댄데, 이번엔 좀 쎄다. 소녀시대와 붕가붕가를 거의 노골적으로 연결짓는 카툰이다. 새해맞이 떡치기 장면(정말 절구에 담긴 떡을 치는 소녀시대)는 유머라고 하기엔 심하게 시궁창스럽다. '노이즈 마케팅'을 의도했다고 밖에 평가할 수 없는 삐리리함이 드러난다. 그런데 주성치의 지적처럼 왜 야후는 이 문제아(?)를 방치하는걸까? 왜 깔끔하게 계약 쫑내지 않나?

주성치가 자문 뒤 곧 자답하는 것처럼, 문제는 포털 연예뉴스 시장이 미끼질과 노이즈 마케팅로 돌아가고 있다는 데 기인한다. 물론 연예시장 못지 않게 삼류스러운 정치담론 시장에서도 진중권과 변희재 모델이 있지만. 지속가능한 노이즈 마케팅과 안티 트래픽의 앙상블이랄까나?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숙주에 기생하는 이런 기생충스러운 행태들에 무관심으로 답하는 일인데, 이건 정말 답이 없어 보인다. 소녀시대가 떡치는 그림. 소녀시대 성희롱. 이걸 대한민국에서 거절할 남녀노소가 도대체 얼마나 있겠나. 나처럼 소녀시대 멤버 이름도 잘 모르는 인간도  '뭐야?' 이러면서 확인하는 판국에.

1. 우선 저질 링크는 블로그든 트위터든 가급적 올리지 않는거다.

2. 그런데 윤서인 사례처럼 '소녀시대 떡치는 그림'이 궁금한 경우엔 어쩔건가? 글 쓴 나도 궁금해서 봤는데, 그 글을 읽은, 접한 독자들, 트윗인들에겐 너희는 보지마! 이럴건가? 차선은 좀 기다리는 방법이다. 그래서 미디어오늘, 미디어스 같은 그나마 괜찮은 메타언론에서 이걸 다루면 그걸 링크 인용해서 보여주는 방식이 있겠다. (아무래도 프레시안, 경향, 한겨레, 좀 날라리스러운 오마이도 이런 개떡같은 이슈를 다루지는 않을 것 같으니까.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니 프레시안 빼놓곤 다들 다룰 확률도 꽤 높아보인다...),

3. 그런데 그런 메타언론들은 연예찌라시들 만큼 속보성이 강하지 않으니, 굳이 이 그림을 인용한 다른 기사를 열혈 블로거, 열혈 트윗인의 실시간 뉴스 스트리밍 마인드로다가 시의성 팔팔 넘치게 보여주고 싶다면, 혹은 보여주지 않아도 독자들이 찾아서 읽을 것 같다면... 뭐 그땐 나도 잘 모르겠다. 일단 보고 나서 이런 개허접 미끼질, 쌩저질 양아치 노이즈 마케팅에 붕어처럼 달려들지는 않으리, 애써 한번 허무함을 뒤로 하고 헛된 다짐을 하는 수 밖에....

추.
왜 우리는 착한 정보, 훈훈한 소식, 고양된 의견에 주목하지 않고, 날라리스럽고, 양아치스러우며, 쌩저질 그 자체인 나쁜 정보, 축축하고, 메스꺼운 소식들에 더 주목하는걸까? 풀리지 않는 의문이다. 좀더 높은 사회적 비판의식, 좀더 성숙한 고민의 담론이 아니라, 왜 '소녀시대 떡치는 이 개허접 그림'에 우리의 관심은 집중될 수 밖에 없는거딜까.... 혹시라도 한 소식 얻은 분 계시면 살짝 귀뜸해주길 부탁드린다.